'에도시대물'에 해당하는 글 2건


1

도서전이 끝나자마자 미야베 미유키의 신간 『열두 달에 얽힌 열두 가지 이야기』의 번역원고가 마침맞게 도착했습니다. 그동안 "이놈들아, 대관절 미미 여사의 에도시대물은 언제 나오는 거냐"며 질타+야유+항의성 질문을 하신 분들이 많으셨는데 참으로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제가 교정을 보며 전부 후다닥 읽어보았더니, 열두 달 달력에 얽힌 열두 개의 상당히 흥미롭고도 기이하고도 아아 눈물 없이는 읽기 힘든 이야기더군요. 오랫동안 기다린 딱 그만큼 기대하셔도 좋겠습니다.


2

하여 신간의 출간에 발맞추어 각종 야매성 이벤트를 가열차게 준비중입니다. 그 일환으로 <야매 장르문학 소식지>를 제작하려는데요. 지난 <LE ZIRASI> 10주년 기념호에서는 본사가 선정한 7대 출판사의 광고를 실었습니다. 참여출판사에는 제가 직접 연락을 취했고 글항아리, 마음산책, 바다출판사, 은행나무, 한빛미디어, 한스미디어, 휴머니스트 출판사에서 광고를 제작한 바 있습니다.


3

이번에는 포맷을 바꿔서 자유롭게 신청을 받아볼까 합니다. 출판사를 비롯하여 각 기업 및 개인 광고("선영아, 사랑해"라거나 "탁현민은 고만 좀 내려와라"라거나 "사귄 지 100일 기념 광고"라거나 "이런 출판사를 원한다, 나를 채용하라" 등등)도 실어볼 요량입니다.


4

광고는 해당사 및 개인이 직접 제작해야 하며, 잔망스러우면서도 야매적인 컨셉으로 만들어 주셔야 합니다. 이번 기회를 통하여 그동안 꼭꼭 감춰뒀던 ‘드립력’을 마음껏 시전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5

광고비는 30만원입니다. 원하는 기업에 한해서는 계산서를 발행해 드리며 광고 마감은 오는 7월 18일 화요일. 신간과 <르 지라시>는 7월 말에 발행합니다.


6

이번 <르 지라시>는 총 10,000부를 제작할 예정이고 각 서점에서 미야베 미유키의 신간 에도시대물 구매한 형제자매님들에게 선착순으로 발송됩니다.


7

광고 출품을 희망하는 출판사 및 기업 및 개인은 reader76@booksfear.com으로 신청 의사를 밝혀주시면 광고 사이즈 및 제반사항에 대해 답신 드릴게요.


8

처음에는 이런 걸 어떻게 만드나 걱정들 하시겠지만, 아유 광고 컨셉을 짜기 위해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다 보면 분명히 재미있을 거예요.


9

기타 궁금하신 점은 아래 댓글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이번 <르 지라시>에 광고를 실은 업체 및 개인 형제자매님께는 제가 어떻게든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 닿는 데까지 노력하겠습니다. 정말이에요.


마포 김 사장 드림




WRITTEN BY
_호야
재미가 없으면 의미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


차단된 자, 펭, alyss, 루크씨, 레이군, 김정희, 그리움마다, 차가운피, 네모, 곰나나, 영차, 씨비스킷, 이상 12분은 원하는 한 가지 상품명과 함께 (새 우편번호가 포함된!!!) 주소, 연락처, 성함을 아래 비밀글로 남겨주시길. 



혹시 괴수영화, 좋아하시는지. 저는 무척 좋아합니다. ‘괴물’과 ‘괴수’의 마침맞은 쓰임새까지는 잘 모르지만, <괴물=그냥 괴상하고 흉측하게 생긴 존재>, <괴수=질서 파괴의 형상을 통해 신의 진리를 계시하는 초자연적인 존재>가 아닌가 싶고 이런 의미로서의 괴수영화를 좋아해요. 


그중에서도 딱 하나만 꼽으라고 하면 단연코 <불가사리>입니다. 네바다주 사막 한가운데 살고 있는 마을주민들이 어느날부터 살해당하거나 실종되기 시작하는데 알고 보니 그게 전부 괴수 때문, 이라는 줄거리 안에 ‘환상특급적 섬뜩함+제트코스터 같은 전개+불쾌하지 않은 결말’이 짬뽕져 어울러진 이 영화의 원제는 Tremors(미진).



그런데 어째서 한국명은 ‘불가사리’가 되었을까 곰곰이 생각해 보니, 처음에는 다들 지진tremors인 줄 알았지만 그게 아니오라 괴수가 거대한 몸을 이끌고 땅속으로만 지나다녀서인데 눈도 없고 코도 없고 귀도 없는 이 정체불명의 존재가 인간을 잡아먹으려고 땅을 뚫고 나와 입을 벌렸을 때의 모습이 ‘불가사리starfish’와 흡사해서가 아닌가 싶어요.   

  

이 영화는 속편이 있(지만 노잼이)고, 영화 <불가사리>에서 주연을 맡았던 케빈 베이컨이 다시 출연하여 조만간 TV시리즈로도 방영한다고 하는데 어쨌거나 굉장한 건 원조 <불가사리>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스무 번 이상 봤고 케이블에서 할 때마다 망설임 없이 관람하는 영화 가운데 하나이며 앞으로도 주구장천 봐줄 예정입니다.   


그건 그렇고, 대관절 왜 <불가사리> 얘기를 꺼냈는고 하니, 최근 몇 달 동안 『괴수전』을 만들면서 내가 그동안 보지 못했던 괴수영화가 있다면 싸그리몽땅 몰아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참에 ‘다들 좀 봐줬으면 하는 괴수영화를 추천해보자’ 이벤트나 한자락 해볼까 합니다. 


우선은 괴수(괴물)가 나와야겠죠. 외계생명체도 인정합니다. 오래된 영화도 좋고요. 당신이 여지껏 봤던 괴수괴물 영화 가운데 ‘어허, 이걸 보지 않았다니 곤란한데’ 싶은 괴수(괴물)영화가 있다면 추천해 주시길. 그중에서 ‘모든 일을 작파하고 당장 봐야겠다’는 마음이 들 만한 영화를 추천해 주신 형제자매님께는 각각 뭘 좀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를테면 이런 거.



에도시대 스페셜 미니노트(맏물 이야기+메롱+피리술사)


박람강기 미니노트 여섯 권 세트



세이초 짱구+챈들러 오땅+미미 고래밥 세트




댓글로 12월 8일(화요일) 신데렐라 무도회가 끝나는 시간까지 받도록 하겠습니다. 자, 심심풀이땅콩 삼아 한 자락씩 적어주시지요^^.


덧) 이번 미미 여사의 에도시대 신작에도 등장하는 인물이 많습니다. 그래서 뒤표지 날개 안쪽에 등장인물 소개란을 만들어 두었어요. ‘미미 여사 에도시대물은 인물이 많고 이름이 헛갈려서 어렵다’는 분들을 위해 만들었습니다. 헛갈리실 때 써먹어 주십시오.




다만, 등장인물 소개란은 지난 번 <미인> 때도 같은 자리에 만들어 두었는데 날개가 접혀 있으니까, 책을 다 읽고 이미 헛갈릴 대로 헛갈린 뒤에 발견하신 분들이 많아서 안타까웠습니다. 다소 귀찮더라도 앞으로는 미미 여사의 모든 시대물에 이런 식으로 등장인물 소개란을 만들 생각입니다. 그러니 뒤늦게 발견하는 일이 없도록, 널리 알려주시길^^. 



마포 김 사장의 지령 28호 발송하였습니다. 29호부터 받아보실 분은 아래에 비밀글로 메일주소 남겨주시길. http://booksfear.com/519



WRITTEN BY
_호야
재미가 없으면 의미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59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불가사리 하니까 북한 영화 불가사리가 생각나네요. 신상옥 감독이 설화를 바탕으로 북한에서 만든 영화요. 언젠가 TV에서 본 기억이 있어요.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미믹도 재밌게 봤고, 펜더개스트 시리즈로 유명한 더글라스 프레슨턴 & 링컨 차일드의 원작을 바탕으로 한 레릭도 재밌었어요.
    • 어느 분이 제보 주셨는데
      저 위 영화의 한국어 제목이 불가사리인 이유는
      괴수의 모습이 스타피쉬랑 흡사해서가 아니라
      "불가사리(불가살이)는 우리나라 야담 및 민담에 보이는 괴물 이름으로 요새 말하는 starfish와는 전혀 다릅니다. 쇠를 먹을 수록 몸이 커지고, 죽일 수 없다고 합니다. 같은 제목으로 북한에서 만든 영화도 있구요."
      ...라고 하네요. 네, 미믹은 봤고 레릭은 봐야겠음. 땡큐땡큐.
  3. 괴수전 오늘 미니노트 증정 마지막 날이었네요.. 예약주문 문자는 받았는데 바빠서 잊고 있다가 지령 받고 급 구매했습니다. ^^
    추억의 불가사리네요! 요즘도 늦은 밤 시간이나 새벽시간에 영화채널에서 종종해주더군요.
    음,, 괴수영화라,, 저는 영화 <미스트> 추천합니다.
    자욱한 안개와 그 속에서 불쑥 나타나는 미지의 괴물..! 괴물영화지만 괴물에만 초점을 두지 않고, 극한상황에서 인간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런 면에서 마지막 결말은... 지금 생각해도 머리가 하얘집니다..
    생각난 김에 저도 다시 봐야겠네요. ^^
    • 지령을 열심히 쓴 보람이 있군요 ㅎㅎ.
      고맙습니다.
      미스트는 저도 봤고요.
      스티븐 킹을 좋아하니까 소설도 봤고.
      케이블에서 해준다면 또 볼 용의도 있습니다.
  4. '빈센조 나탈리 감독의- <스플라이스> '

    너무도 아름답고, 안쓰러우며, 치명적으로 섹시한... 그리고 예상치 못했던 섬뜩한 반전.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제게는 걸작인 영화.

    보는 내내 많은 생각을 하게 했고
    '드렌'의 갸녀린듯 치명적인 섹시함에 같은 여자로써도 움찔했던 그 눈빛 하나하나.

    ^^ㅎ~ 저는 '스플라이스'를 추천합니다!! (^0^)~


    P.S- 어제 괴수전 예약구매 했는데 결제 진행 중 12시가 띵! 지나가 3일 구매로 나오던데
    ^^그래도 구매클릭은 12시 전이였으니까 미니노트 오겠지용?? 힝~! 걱정-_-a
    o(^-^)o 어쨌든, 미미여사님의 괴수전 대박 나시기를 \(^o^)/
    • 스플라이스, 라... 쌩 첨 들어봅니다.
      어쨌거나 섹시한 괴물 영화쯤 되는 모양이지요?
      그럼 제까닥 보겠습니다. 감사.

      네, 올 거예요.
      혹시 안 오면 해당 인터넷 서점 게시판에 문의 한번 때리시고,
      그래도 오지 않으면 제가 해결해 드릴게요^^.
  5. 안 왔쪄여~~ (ToT)~ (T^T)
  6. 2년전 영화니 최근영화이긴합니다만...
    퍼시픽 림을 추천합니다. 거대로봇이 나오는구나 재밌겠구나 하며 봤는데
    외계 생명체 카이주라던가 하는 거대괴수들이 등장합니다.
    와~ 엄청 재밌다~는 아니지만 킬링타임용으로는 재밌게 봤었네요
    2편도 제작중이라고 하던데 한국형 로봇도 등장한던데 어떨런지...ㅎㅎ
    이걸 보지 않았다면 곤란한데...라기보단...
    저 선물을 놓치면 곤란한데...의 느낌으로 참여...해봅니다
    괴수전미니노트와 범죄자의 탄생 노트때문에 산건 아니지만 사은품덕분에 조금 더 마음이 끌리는것도 사실이네요.ㅎㅎ 그리고 올해 마지막 출간책은 무엇일지 궁금하네요!
    • 퍼시픽 림, 봤지 말입니다.
      그것도 재미있게.
      2편 소식은 못 들었는데, 당연히 보고말고, 입니다.
      올해 마지막 출간작은 괴수전이었어요.
      본사 편집주도 그동안 열심히 달렸으니
      12월은 슬슬 쉽니다^^.
  7. 안녕하세요, 드디어 미미 여사님의 <괴수전>을 다 읽었어요! 너무 재미있어서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정신없이 읽었네요! 정말 재미있었어요.

    참, <괴수전> 읽다가 발견한 오타가 하나 있어서 여기 적어둘게요.

    401페이지 4번째 줄에 "고비타나 님" 이라고 되어있는데요, "고비나타 님"이 맞는 것 같습니다 ㅎㅎ

    미미 여사님의 다른 신간이 있다면 얼른 출간되기를 바라며 이만 총총 ㅎㅎ
  8. 비밀댓글입니다
    • 흐음, 에도시리즈 미니노트를 다 가지고 계시다니.
      참으로 훌륭하셔요.
      박람강기 노트는 다소 늦을지도 몰라요.
      지금 본사에서 보내야 할 택배가 밀려서리...
      게다가 연말이잖아요?
      슬슬 기다려 주십시오.
  9. 비밀댓글입니다
  10. 비밀댓글입니다
  11. 비밀댓글입니다
  12. 비밀댓글입니다
  13. 비밀댓글입니다
  14. 비밀댓글입니다
  15. 비밀댓글입니다
  16. 비밀댓글입니다
  17. 비밀댓글입니다
  18. 비밀댓글입니다
  19. 미니노트세뚜 자알 받았습니다~~
    잘 쓰겠습니다 ㅎㅎ 아울러. 즐거운 여행 되시길!!
  20. 비밀댓글입니다
  21. 미니노트 잘 받았어요.
    메모까지 직접 챙겨주시는 섬세함...
    감사합니다! 내년에도 좋은 책 기대합니다.
    내년에도 북스피어 책은 전부 구매합니다. 어떤 책이 나와도요.
secret